'위안부는 매춘' 그 교수, 요즘 뭐하나 봤더니…



위안부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류석춘(69) 전 연세대학교 교수가 자신이 참여한 영화 ‘건국전쟁’을 보고 울컥했다며 방송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영화에 직접 출연한 것은 물론,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설날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정규재tv 시즌3’ 유튜브 채널에 ‘톡!톡!톡! / “우리 모두 이승만 대통령께 큰 빚” / 교수 류석춘’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류 전 교수는 예상 외로 많은 관객이 ‘건국전쟁’을 관람하고 있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영화를 처음 만들고 저희가 보면서 ‘야 이거 잘하면 대박 나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실제 그렇게 될지는 중간에 워낙 장애물들이 많으니까 자신은 없었지만, 이 영화 자체로는 굉장히 잘 만들었다라는 평을 우리 스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개봉 전 미리 영화를 봤다면서 “다큐멘터리에 저도 기여를 했지만, (영화가) 기승전결이 있으면서 마지막에는 울컥하게 만들더라”며 “처음에는 스크린 숫자가 10개밖에 안 된다고 (해서) 스트레스를 받고 난리를 쳤는데, 지금은 전국에서 다 보니까 (관객수) 10만은 당연한 것 같고 100만까지는 가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미래를 내다봤다며 “독립운동을 할 때 일본이랑 만주에서 싸우는 게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일본을 이겨서 독립하기 어렵다라는 것도 냉정한 판단이잖나”라며 “결국 이 전 대통령은 ‘일본이 저렇게 팽창하는데 결국은 미국이랑 한번 싸울 거다. 까불면 그때 우리한테 독립의 기회가 온다’라는 얘기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주에서 정말 눈앞에 생각만 하면서, 그냥 일본 사람 하나 죽이는 게 독립운동의 전부인 것처럼 행동하는, 소위 말하는 무장 투쟁하는 사람들이 있었잖나”라며 “(이 전 대통령은) ‘아무 의미 없는 것이다. 그래봐야 일본이 우리한테 지지 않는다. 일본이 우리한테 지는 것은 일본이 저렇게 까불다가 미국이랑 결국 싸움을 하게 될 거다’라고 내다봤다”고 전했다.

김덕영 감독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활용해 영화 홍보를 하고 있다. 해당 채널에 공개된 1차 예고편에서 류 전 교수는 “북한은 적화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심지어 6·25 남침도 한 거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설 연휴 기간 여권 정치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이 영화 ‘건국전쟁’을 관람하고 인증 후기를 남기고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후 ‘건국전쟁’을 관람하고 “지금껏 이 전 대통령의 공과를 감안할 때 폄훼하는 쪽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농지개혁으로 만석꾼의 나라를 기업 나라로 바꾼 것은 업적”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 이외에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희힘 정진석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도 이 전 대통령을 ‘영웅’, ‘건국대통령’으로 치켜세우며 후기를 남겼다. 보컬그룹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나얼도 인스타그램에 영화 ‘건국전쟁’ 관련 게시물을 올려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한편 류 전 교수는 대학 강의 중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해당 발언으로 법정에 선 류 전 교수는 1심에서 일부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류 전 교수는 퇴직 전인 2019년 9월 19일 사회학과 ‘발전사회학’ 강의 중 50여명의 학생들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매춘에 종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