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정산 스타트업 나이비, 1년만에 계약 뮤지션 57명 기록|동아일보


기획사와 음반사를 대상으로 뮤지션을 대리하여 음원 정산금을 대신 정산해주는 뮤직테크 스타트업 ㈜나이비의 계약 뮤지션이 사업 개시 1년만에 57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뮤지션이 나이비의 정산 대행 서비스로 정산 권한을 위임하게 되면, 나이비는 뮤지션을 대리해 기획사 혹은 음반사를 통해 정산서 및 증빙 자료를 수령하고 이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자료 검증을 진행한다. 이후 뮤지션은 대상 회사와 최종 합의된 정산금을 나이비를 통해 지급받기 때문에 정산 절차에서 기획사 혹은 음반사와의 불필요한 분쟁을 줄일 수 있다.

나이비의 뮤지션 정산 대행 서비스는 음악 정산 데이터 분석 서비스 ‘플램 (PLAM)’의 사이드 프로젝트다. 지난 해 서비스 개시 후 뮤지션들 사이의 입소문으로 올해 2월까지 57명의 뮤지션의 정산 대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동현 나이비 대표는 “불투명한 정산 문화와 이로 인한 정보 불균형은 회사와 뮤지션간의 갈등의 씨앗이 되는데, 이를 정산 대행 솔루션으로 하나둘 해결함으로써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음악 생태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용석 동아닷컴 기자 duck8@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