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오늘 입국…‘하극상 논란’ 직접 사과 예정|동아일보


귀국 후 훈련 참가 대신 손흥민 등 동료들 만날 계획

ⓒ뉴시스

오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한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강인이 태국전에 앞서 ‘하극상 논란’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다.

황선홍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임시로 지휘하는 대표팀은 오는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3차전을 치른다. 이후 26일 태국 원정으로 4차전을 소화한다.

지난 1, 2차전에서 연승을 거둬 조 1위를 달리고 있는 한국은 이번 태국과의 2연전을 통해 조기에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할 수도 있다.

경기 결과뿐 아니라 이강인의 대국민 사과에도 이목이 쏠린다.

이강인은 지난달 막을 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당시 손흥민(토트넘)과 물리적 마찰을 빚어 ‘문제아’로 낙인찍혔다.

사태가 커지자 이강인이 영국 런던으로 직접 손흥민을 찾아가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비판 여론은 계속됐다.

그럼에도 황 감독은 “운동장에서 일어난 일은 운동장에서 최대한 빨리 푸는 게 좋은 일”이라며 이번 대표팀 명단에 이강인을 포함시켰다.

이강인은 손흥민과 축구대표팀 동료들뿐 아니라 국민, 축구 팬들에게도 사과할 예정이다.

이강인은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이날 경기도 고양에서 진행하는 대표팀 훈련에 합류하지 않고 곧장 숙소로 이동해 손흥민 등 대표팀 동료들을 만난다.

또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강인은 20일 경기 전 공식 훈련에 앞서 대국민 사과문을 읽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이강인은 지난 18일 몽펠리에와의 ‘2023~2024 리그앙’ 26라운드에서 골을 기록하며 PSG의 6-2 대승에 이바지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