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다시 태어나면 바둑 안 해…AI 개발할 듯”|동아일보


“당연히 내가 AI 이길 거로 생각했다”

“욕 도배 예상했지만 댓글 응원…1승에 큰 힘”

“인공지능이 은퇴에 많은 부분 차지”

“은퇴 후 지금은 다른 분야 공부”

ⓒ News1

세계 바둑의 1인자였던 이세돌이 “인공지능이 은퇴에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고 회고했다.

2016년 구글 딥마인드 ‘알파고’와 세기의 대결을 펼쳤던 이세돌은 2019년 바둑계를 떠나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구글코리아’는 19일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이세돌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이세돌은 “은퇴 이후로는 보드게임이라든가 다른 분야에 대해 공부하고, 실제로 보드게임을 만들어보기도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세돌은 알파고와의 대결에서 전 세계인의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고전했고, 결국 1,2,3국을 내리 졌다. 그는 4국을 이기며 희망을 보였으나 5국 다시 지며 ‘알파고 4승-이세돌 1승’으로 대국을 마무리했다.

이세돌은 4번을 지고 단 1번을 이겼지만, AI를 이긴 유일한 인간으로 기록됐다.

“알파고 괴리감 컸다…벽에 공 치는 느낌”

이세돌은 “저는 당연히 내가 이길 거로 생각했다. 그 당시에는 ‘뭔가 좀 실험을 해보겠다는 것이구나’ 좀 쉽게 (생각해)‘그렇다면 좋다. 한번 둬 보자’ 했다”며 “하지만 언론에 공개되고 나서는 ‘이게 아니구나’라는 걸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너무 괴리감이 컸다. 바둑에서 (인간은) ‘승부호흡’이라는 것을 많이 쓰는데, 알파고는 전혀 그런 게 없다. 테니스를 예로 들면 벽에다가 공을 치는 느낌이었다. 사람과 치는 느낌이 아니다. 1국 때 정말 많이 당황 했다. 첫째는 괴리감, 둘째는 너무 잘 둔다는 느낌이었다”고 떠올렸다.

당시 대국을 마친 이세돌은 “이건 나의 한계지 인간의 한계가 아니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이 발언에 대해 이세돌은 “진 마당에 멋있는 멘트를 만들고 그런 건 아니고 솔직한 나의 심정이었다. 내가 준비를 좀 더 했더라면 훨씬 좋은 모습을 보여줬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힘 됐던 9살 딸, 지금은 고3…바둑은 몰라”

SBS뉴스/구글코리아 이세돌 인터뷰 영상 갈무리

SBS뉴스/구글코리아 이세돌 인터뷰 영상 갈무리

그는 4국 승리의 배경에 대해 “3국을 두고 그로기 상태에서 댓글을 봤다. 원래 댓글을 잘 안 보는데 내가 얼마나 욕을 먹고 있을지, 내가 (욕먹어서)오래 살게 될지 수명을 좀 확인하려고 봤다. 그런데 생각보다 욕이 없고 ‘고생한다. 최선을 다해줘라’는 응원이 많았다. 그런 게 큰 힘이 됐던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또 4국 들어가기 전에 어린 딸이 “아빠 4국 가지 마. 이미 끝났는데 뭘 또”라고 말하는데, 이 말에 크게 웃었고, 이로 인해 오히려 긴장을 풀고 마음 편하게 4국에 임했던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회상했다.

당시 이세돌이 9살 딸 손을 잡고 대국장에 들어가는 장면이 전 세계에 보도 됐는데, 지금은 고 3이라고 한다. 딸은 아주 어릴 때 바둑을 배웠지만 지금은 바둑을 모른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라고 이세돌은 전했다.

그는 알파고에 1승 한 것에 대해 “(체면 살려준)알파고 참 괜찮은 친구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당시 체면은 그래도 좀 차리는 건가(생각했다). 이렇게 높게 평가해 줄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며 웃었다.

“알파고 나온 뒤 바둑 기보 완전히 달라져”

이세돌은 “인공지능 알파고가 나오기 전 기보와 지금의 기보는 완전히 다르다. 예전 기보는 역사적인 가치 외엔 이걸로 바둑을 공부한다는 건 이제 없다. 내용상으로는 AI 기보가 훨씬 더 위”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배웠던 바둑은 혼자 고민하고 둘이 만나서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는 예술이었는데, 인공지능 바둑은 정답지를 보는 것 같아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했다. 다만 “저는 프로 입장에서의 괴리감과 아쉬움을 말한 거고, 아마추어 입장에서는 오히려 AI의 질 좋은 내용을 즐기는 측면에서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다시 태어나도 바둑을 하겠냐?’는 질문엔 “바둑을 즐기면서 배울 수는 있겠지만, 바둑 프로가 될 거냐고 묻는다면 조금 생각이 다르다. 예전엔 이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했는데, 알파고가 나온 뒤부턴 생각이 달라졌다. 바둑은 즐기되 AI를 만드는 쪽으로 직업을 갖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웃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