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가자전쟁에 AI 기술 사용한 무기체계 투입


이스라엘군이 최근 가자지구 전쟁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진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광학 조준기.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전쟁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사용한 무기체계를 투입했다고 AFP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고위 국방 당국자는 이스라엘군이 AI 기술을 하마스 드론(무인기) 격퇴 및 방대한 가자지구 터널망 지도 작성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다수의 드론을 동원해 폭발물 공격을 가하자 자국 스타트업 ‘스마트 슈터’가 개발한 AI 광학 조준기를 활용하기 시작했는데, 이 기기는 소총, 기관총 등에 부착해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드론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포착해 사격하도록 도와준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 드론에 대응하기 위해 자국군 드론이 그물을 이용해 상대방 드론을 잡아내는 시스템인 ‘앵그리 버드’도 사용하고 있다.
 
또 하마스 지하 터널망 지도 작성에도 AI 기술을 쓰고 있다. 미국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 연구에 따르면, ‘가자 메트로’로 불리는 지하 터널은 1300개에 달하며 길이는 총 500㎞에 이를 정도로 방대하다.
 
이스라엘 스타트업 ‘로보티칸’이 개발한 이 드론은 통신이 닿는 한 최대한 멀리까지 터널 안으로 들어가서 터널 지형을 파악한다. 그동안에는 촬영한 이미지를 지상으로 전송하는 통신 문제로 드론을 지하에서 운용할 수 없었지만, 이제는 AI 기술의 도움을 받아 지하에서도 운용이 가능해졌다.
 
앞서 지난달 미군도 스마트 슈터의 AI 조준기를 사용해 드론을 격추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하지만 AI 기술이 무기에 본격 도입되면서 AI의 무기화에 따른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무기체계의 AI와 자동화’ 등 새로운 군사 기술이 ‘심각한 도전과 우려’를 제기한다는 내용의 유엔 결의안을 세계 150여개국이 지지한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