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라파 지상전 예고 속…“바이든-네타냐후, 통화 예정”|동아일보


美고위 관리, NBC에 “미-이 분열 커지고 있어”

이스라엘이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지상전 공격을 예고한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1일(현지시간) 통화할 것이라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를 종합하면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일요일인 이날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다.

TOI은 “두 사람은 가자지구 남부 라파에서의 이스라엘방위군(IDF) 활동 가능성에 대해 공개적으로 의견 충돌을 해 왔다”고 짚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미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군사적 대응을 과장된 것으로 묘사한 후” 그와 대화한 적 없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이 “도를 넘었다(over the top)”고 언급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11일 NBC와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전 가능성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스라엘 사이의 분열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카타르, 이스라엘 라파 지상전 강행시 “인도적 재앙 일어날 것”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