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냐?”…’살인자ㅇ난감’ 논란에 넷플 “사실무근


‘살인자ㅇ난감’ 캡처최근 선보인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떠올리게 만든다는 논란에 넷플릭스 측이 이를 부인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13일 해당 논란과 관련해 CBS노컷뉴스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공개된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쫓는 형사 이야기로 동명 웹툰에 원작을 뒀다.

논란은 이 시리즈에 등장하는, 막강한 재력을 앞세워 온갖 비리를 저지르는 건설사 회장 형정국 캐릭터로 인해 불거졌다. 이 캐릭터가 이재명 대표를 연상시킨다는 누리꾼들 의견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회자되면서다.

극중 형 회장은 검은 테 안경, 백발을 빗어 넘긴 모습을 하고 있는데, 이러한 외모가 이 대표를 떠올리게 만든다고 누리꾼들은 주장했다.

특히 형 회장이 구치소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 그의 죄수번호가 ‘4421’로 설정된 점은 이번 논란의 주요 근거가 됐다. 초밥 설정은 이 대표 부인이 법인카드로 초밥을 결제했다는 의혹을, 죄수번호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수익금으로 챙긴 4421억원을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형 회장은 원작 웹툰에도 등장하지만, 이 같은 설정은 시리즈를 통해 덧붙여진 것들이다.

이러한 주장에 누리꾼들은 “의도한 것 같다”는 동의와 “억지로 꿰맞추기한 것”이라는 반박 의견으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