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해외 현장 경영… 최태원, 독일 출장 준비|동아일보


재계 총수들 설연휴도 분주

정의선, 자택 머물며 경영 구상

구광모, 휴식 취하며 현안 챙겨

신동빈, 日서 가족과 연휴 보내

새해 들어서도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요 그룹 총수들이 설 연휴(9∼12일)를 맞아 현안 점검 및 경영 전략 구상에 나섰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6일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전세기로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동 지역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방문해 사업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5일 경영권 승계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은 이후 첫 공식 행보로, 예년과 마찬가지로 명절 연휴를 이용해 해외 사업장을 찾는 것이다.

UAE에는 삼성물산의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건설 현장이 있다. 이 회장은 2022년 회장 승진 이후 한 달여 만의 첫 해외 출장지로 이곳을 찾아 현장 임직원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삼성SDI가 1조7000억 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생산공장을 증설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 추석 연휴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찾아 삼성물산의 네옴시티 산악터널 공사 현장 등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연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 2024’ 참석을 비롯해 SK와 대한상공회의소를 오가며 바쁜 일정을 소화해 왔다. 이에 설 연휴 기간 짧은 휴식을 취하며 반도체와 인공지능(AI), 배터리 등 주력 사업의 경영 전략을 구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최근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향후 AI 반도체 및 AI 비서 플랫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설 연휴 동안 19일부터 시작되는 독일 경제사절단 출장과 스페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참석을 위한 준비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특별한 일정 없이 자택에 머물며 경영 구상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연초 신년사에서 “올해를 한결같고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지속 성장해 나가는 해로 삼아 여러분과 함께 어려움에 흔들리지 않는 건강한 체질을 만들고자 한다”며 그룹의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1∼6월) 기아 오토랜드 광명의 전기차 전용 공장 전환을 완료하고, 하반기(7∼12월)에는 미국 조지아주 메타플랜트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

구광모 ㈜LG 대표도 예년처럼 휴식을 취하며 경영 현안을 챙길 것으로 전해졌다. 실용주의 리더십으로 평가받는 구 대표는 취임 이후 구성원들에게 “바쁜 일상을 잠시 내려놓고 몸과 마음을 비워내야 미래를 위한 채움에 몰입할 수 있다”며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LG는 지난해 12월에도 그룹 전체에 26∼30일 권장 휴가를 실시한 데 이어, 이번 설에는 연휴 전후인 7, 8, 13일을 권장 휴가로 운영한다. 구 대표는 가족과 함께 연휴를 보내는 한편 올 신년사에서 강조한 ‘고객가치 혁신’을 비롯한 중장기 사업 전략을 구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8일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가족과 함께 연휴를 보내면서 올 한 해 경영 전략 구상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연초에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투자자 미팅 등을 활발히 해왔다. 다만 과거 명절 연휴 기간을 이용해 롯데 사업장을 둘러본 일도 있어 올해도 현장 경영에 나설지 주목된다. 롯데지주 내 미래성장실장을 맡은 아들 신유열 전무 역시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한 전략을 세울 것으로 전해졌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