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월급까지 반납…‘전공의 이탈’ 병원들 경영난에 휘청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으로 시작된 의료 공백이 병원 경영난까지 불러오고 있다. 일부 수련의 의존도가 높은 병원을 중심으로 병동 통폐합에 이어 급여 반납 동의를 받는 움직임까지 나타났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인제대 상계백병원은 교수 등을 대상으로 급여반납동의서를 받고 있다. 동의서는 의료 사료사태에 따른 경영 위기 대응을 위해 급여 일부를 자의에 따라 반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납 급여는 월 48만원, 월 116만원, 자율 등으로 적용 기간은 6개월이다. 상계백병원은 학교법인인 인제학원 소유로 일산·부산·해운대백병원 등 3곳을 더 소유하고 있다. 또 다른 수련 병원들도 경영난으로 자구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최근 대전을지대병원은 내과와 정형외과 등 일부 병상을 통폐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양대병원 또한 입원 환자 감소로 내과계를 비롯, 3개 병동을 타 병동과 통합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성모병원은 산부인과와 외과, 정형외과 병동을 통폐합했다. 경북대병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