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서울-부산 3만원대 ‘저가고속철’ 도입 공약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박종민 기자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은 4일 KTX·SRT 등 기존 고속철도에 비해 약 40% 저렴한 ‘LCC(Low Cost Carrie 저가) 고속철’ 도입을 공약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설 귀성을 앞두고 표구하기에 어려움이 많으신 시민들께서도 관심을 가져야 할 정책”이라며 “개혁신당은 KTX와 SRT보다 40% 싼 ‘LCC 고속철’을 도입하겠다”라고 밝혔다.
 
개혁신당은 저가 고속철을 도입하면 현재 KTX 이용료를 기준으로 5만9800원인 서울에서 부산까지 기차표 가격이 3만 원대로 낮아질 수 있다고 제안했다. 또 4만 원대인 ‘서울-대구’, 용산-광주송정’ 가격은 2만 원대로 낮춘다고 했다.
 
개혁신당은 저가 고속철 도입이 지방 관광에 활력을 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프랑스에서는 위고(oui go)라는 저가형 고속철이 일반 고속철보다 40%가량 저렴한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라면서 “저가 고속철은 다른 나라 사례처럼 좌석이 더 좁고 등받이 조절이 불가능하다. 특실과 우등 객실이 없고 수하물과 전기 콘센트 이용 요금 유료화 방법을 병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약 발표에 참석한 양향자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이런 새로운 발상의 저가 고속철이 도입되지 않았던 것은 코레일과 그 자회사인 SR 사이 경쟁다운 경쟁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코레일과 SR로 분리된 고속철도 운영 회사를 통합하겠다”라고 공약했다.
 
한편 이 대표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공약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메가 서울’ 구상과 경기도의 ‘남북 분도’ 공약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한 위원장에 대해 “둥근 사각형을 한번 그려보십시오. 한 위원장님”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을 둘러싼 주변의 경기권 도시들을 편입시키는 공약과 경기도를 분도하는 공약은 서로 양립할 수 없다는 생각에 기반을 둔 비판이다. 이 대표는 “애초에 메가서울론자들이 밝힌 범주대로라면 구리, 고양, 의정부, 남양주까지 포함되는 안”이라면서 “경기북도에서 그것(들을) 빼면 남는 게 얼마일까”라고 되물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