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페미니즘‧전장연 시위, 스펙트럼 넓혀야 수권정당”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가 13일 “통합과정에서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당 대표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지지자와 당원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과정에서 소통 절차의 미흡함으로 소외감을 느끼시고 우려를 하게 되신 당원과 지지자께 죄송하다는 사과와 잘하겠다는 다짐을 드린다”고 밝힌 데 이어 재차 지지층 달래기에 나선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혁신당으로의 제3지대 통합이 확정된 이후 많은 걱정과 질타의 피드백을 받았다. 더 나은 소통과 전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이 대표는 개혁신당으로 새로 합류하는 구성원들과의 이념적 차이에 대해 “생각의 스펙트럼은 개혁신당이 장기적으로 수권세력이 되기 위해 확대해 나가야할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페미니즘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를 언급하며, “합리적인 대화를 기반으로 갈등을 조정해나가는 것에 대한 동경이 있었기에 누군가 저를 여성혐오와 장애 혐오로 몰아가도 의연히 대처하면 견뎌낼 수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개혁신당을 창당하면서 노회찬의 정의당까지도 함께할 수 있다, 천안함 폭침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가진 사람이나 부정선거를 믿는 음모론자와는 함께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며 “통합 이후에도 이 원칙은 지켜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 대표는 또 합당 과정이 빠르게 진행되며 생긴 절차적 혼란에 대해서도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는 ‘여론조사로 단일 대표와 당명을 정한다’는 내부 회의 협상안을 공개하며 “그렇게 진행되었더라면 매우 높은 확률로 개혁신당의 중심성이 더 강화된 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결국 합의에 의한 통합을 하게 되었던 것은 개혁신당의 목적이 결코 이낙연 총리의 새로운미래와의 우열을 가리는 것에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승자독식의 통합을 강요하는 것은 진정성 있는 통합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통합 이후에도 보수정당인가의 질문도 많이 받았다. 저는 자유주의를 표방하고 구현하는 정당이 되었으면 한다”며 “자유주의가 꽃피는 대한민국을 개혁신당의 당원과 지지자에게 약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지난 9일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합당을 선언한 이후, 이 대표의 핵심 지지층을 중심으로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과 합당 과정에서의 사전 설명이 없었다는 이유 등으로 탈당과 지지철회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