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 기자의 마켓ON]GS파워, 최대 2000억 원 규모 회사채 발행|동아일보


GS파워가 최대 2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GS파워는 3년물 700억 원, 5년물 300억 원으로 총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2000억 원의 증액발행도 염두에 두고 있다.

대표 주간사는 NH투자증권과 하나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대신증권, 삼성증권이다. 다음 달 2일 수요예측을 통해 9일 발행한다.

2000년 6월 설립된 GS파워는 집단에너지 사업자로 2021년 2월 GS에너지가 100% 지분을 확보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크레토스에게 보유지분을 매각해 GS에너지가 51%, 크레토스가 49%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호 기자 number2@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