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친명, 더 가면 국민 용서 못받아” 불출마 압박에 반격|동아일보


컷오프 앞두고 ‘文明 갈등’ 본격화

고민정 “친명 지도부만 회의” 비판

친명선 “정권 내준 책임져야” 고수

더불어민주당 친명(친이재명) 지도부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사진)의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허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정한 것을 두고 임 전 실장을 비롯한 당내 친문(친문재인) 핵심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설 연휴 본격화될 ‘컷오프(공천 배제)’ 국면을 앞두고 ‘(친)명-(친)문 내전’이 격화되는 분위기다.

임 전 실장은 8일 “당 지도부와 당직자, 그리고 이재명 대표를 보좌하는 분들께 부탁드린다”며 “여기서 더 가면 친명이든 친문이든 당원과 국민께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향해 불출마 또는 최소 험지 출마를 압박하는 친명 진영을 향해 ‘여기서 그만하라’는 입장을 낸 것. 임 전 실장은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친명-친문 프레임이 안타깝다”고 언급한 점을 강조하며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양산 회동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한 친문 성향 인사는 “임 전 실장도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수뇌부가 자신에게 중-성동갑 공천장을 쉽게 주지 않으리라는 기류를 알고 있다”며 “언론 보도로 그런 기류가 분명해지자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나선 것”이라고 풀이했다.

당내 친문 의원들도 들끓었다. 문재인 청와대 출신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일부 친명 지도부 의원들이 5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임 전 실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 장관 출신 중진 의원들의 거취를 논의한 것을 두고 “그날(5일)은 저희(당 지도부)가 광주에 있을 때였다”며 “우리가 광주에서 참배를 하고 야권 대연합을 이루겠다고 이 대표가 발표하던 그 시점에 누군가는 만나서 친문 인사들은 배제하겠다는 논의를 한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들의 단체 메시지방에서도 “나 없이 친명 의원들이 회의를 한 것이냐”는 취지로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의원은 이날 “친문계의 대표적 인물 중 하나가 저인데 저도 총선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인가”라고도 했다.

역시 문재인 청와대 출신인 윤건영 의원도 “이재명은 되고 문재인은 안 되는 상황이 이상하다”며 “친명은 되고 친문은 안 된다, 그래 가지고 총선을 이길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이 대표를 향해 “주위의 사람들이 무엇이라고 하든 본인들께서 ‘명문 정당’(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따서 만든 표현)과 용광로 정치를 말씀하신 만큼 지금의 이 사안을 정리할 수 있는 건 이 대표밖에 없다”고 했다.

한 친문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 당시 친문이 아니었던 민주당 의원들이 어디 있느냐”며 “이제 와서 추미애는 되고, 임종석은 안 된다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명 지도부는 공개 발언을 자제했다. 다만 한 핵심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큰 권한과 혜택을 누렸던 사람들은 그만큼 정권을 내어준 데 대해 큰 책임을 져야 한다는 원칙이 변할 일은 없다”고 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도 “이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문재인 정부 출신들이 적어도 험지 출마를 하는 결단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며 “주어진 절차와 계획된 일정에 따라서 순차적으로 논의해 갈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