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할아버지가 종로서적 창업주…‘국소성 이긴장증’ 앓았다” 고백|동아일보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

가수 장기하가 희귀병으로 인해 드러머의 꿈을 접어야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정재형, 장기하, 카더가든, 비비가 출연했다.

이날 장기하는 어렸을 때 꿈에 대해 “프로 드러머였다”며 “처음 합류했던 밴드 ‘눈뜨고 코베인’에서도 드러머였다”고 이색 이력을 밝혔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

그는 “밴드 생활을 하면서 보컬이 아닌 드럼 담당이었다”면서 “군대도 군악대를 가려고 연습하던 중에 왼손에 희귀병이 생겼다. ‘국소성 이긴장증’이었다. 특정 부분에서 지속적인 근육 수축이 일어나는 병”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스틱을 살며시 쥐어야 하는데 의지와 상관없이 꽉 쥐어졌다”며 “그것 때문에 군악대를 향한 꿈을 접고, 일반 군대에 가게 됐다. 그때부터 드러머의 꿈도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

또 “군대에서 기타를 치며 작곡하는 데 재미를 붙이자, 작곡하고 싶어졌다”며 “그때 만든 곡이 ‘싸구려 커피’, ‘달이 차오른다, 가자’다”라고 말했다.

장기하는 “그때도 내가 그 곡을 부르려 하지 않았다. 그런데 만들어놓고 보니까 너무 내 말투로 곡을 만들어 놓은 거다. 어떻게 남을 시키냐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내가 노래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연주자를 섭외해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을 결성하게 됐다”며 “이제는 무대에서는 악기 연주를 아예 안 한다. 그렇게 연주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내려놓으니까 100%까지는 아니지만, 98%는 병이 없어진 것 같다. 킹크랩을 먹어도 지장이 없을 정도”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특히 장기하는 “돌아가신 할아버지께서 종로서적의 창업주시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부자고 이런 건 아니고 서점을 운영하셨는데 와전된 것”이라며 “할아버지가 살아계실 때 책을 쓸 생각을 못했는데 책을 썼을 때는 할아버지가 이미 돌아가신 다음이라 살아 계셨으면 되게 좋아하셨겠다 생각은 들었다”고 고백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