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발언에 당황한 이재명 “설마 그렇게 말했겠냐…오보 아닐까 싶다”|동아일보


박지원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좋다”

민주당 지도부 “부적절…최고위서 논의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최근 조국혁신당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윤석열이 너무 싫은데 민주당도 찍기 싫다는 유권자들이 많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해 “조 대표가 설마 그렇게 말씀하셨겠나 싶다”라며 19일 불쾌감을 드러냈다. 조 대표는 전날 한 유튜브 대담에서 최근 방문한 대구에서의 일화를 설명하면서 “제가 놀랐던 게 (대구 시민들이) ‘민주당을 찍은 적이 없는데’라고 하면서 이번엔 조국혁신당을 찍겠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TK(대구·경북)에 계신 분들의 입장은 윤석열은 싫은데 민주당으로는 안 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 대표는 이날 강원 춘천 유세에서 “오보가 아닐까 생각하고, 혹시 잘못 표현했을거라고 생각한다. 설마 그러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한다”며 난색을 표했다.

조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이슈가 되자 이날 대담 발언 원본이 담긴 입장문을 내고 “일부 기자가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간 이간질을 시도한다”며 “보수성향 대구 시민의 말을 소개한 것을 마치 내가 말한 것처럼 왜곡 전파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조 대표가 나온 대담에 함께 출연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을 두고도 민주당 지도부는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전 원장은 최근 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공천 후보로 확정됐다. 해당 대담에서 박 전 원장은 조 대표가 “저희랑 정세 인식이 똑같다. 나중에 명예당원으로 모셔야겠다”고 웃으며 말하자 “이중 당적은 안 되니 명예당원 좋다. 폭넓게 봐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민주당의 비례 정당은 더불어민주연합이 분명하다”며 “민주당 후보라면 명예당원을 하더라도 더불어민주연합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민주당 당원, 지지자분들께서 현명하게 잘 판단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박 전 원장의 대담 내용을 올린 뒤 “민주당 공천을 받은 후보가 저런 식으로 발언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해 보인다”며 “우군보다 아군이 더 많아야 한다는 이재명 대표의 속타는 심정을 알고도 이러는가, 몰라서 이러는가. 당 지도부 일원으로서 심각한 사안으로 최고위원회의서 논의하겠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박 전 원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어차피 민주당 공천장을 받은 상태에서 다른 당의 명예당원을 하는 건 이중 당적이 돼서 불가능하다”며 “가벼운 농담으로 주고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