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불쏘시개 되겠다”…文 만나고 13일 총선 입장 발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고향인 부산에서 총선 출마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다.


조 전 장관은 12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그는 취재진을 만나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며 총선 출마를 결심한 듯한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8일 정치 참여에 관한 입장을 밝혔고, 그 시기와 방법은 내일 부산에서 상세히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13일 고향인 부산에서 선친 묘소를 찾은 뒤 4월 총선을 둘러싼 자세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묘역을 떠나기 전 참배록에 ‘검찰 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던 내 마음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을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고 남겼다.

그는 이후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자 양산 평산마을로 향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의혹 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은 뒤 SNS에 “(총선) 4월 10일은 대한민국의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며 그 길에 힘을 보태려 한다”며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