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으로서 부족했다”…英 복귀한 손흥민이 밝힌 심정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카타르 아시안컵 일정을 마무리하고 영국으로 복귀했다. 손흥민은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다”며 소회를 밝혔다. 손흥민은 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많은 분들이 기대해 주셨던 아시안컵 대회를 치르면서 온통 경기에만 집중하다 보니 감사 인사가 너무 늦어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주장으로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던 거 같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도 정말 많은 사랑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아시안컵 순간들이 담긴 사진을 같이 올렸다. 경기를 승리하고 손흥민과 선수들이 함께 기쁨을 나누는 순간과 ‘찰칵 세리머니’를 하는 사진들이 올라왔다. 이중 그가 배치한 첫 번째 사진은 요르단 대표팀과 경기를 치룬 후 고개를 숙인 손흥민 자신의 모습이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