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초 눈·비 오다 설까지 맑아…온화한 초봄 기온[다음주 날씨]|동아일보


아침 최저 -6~3도…낮 최고 2~12도

평년과 비슷한 기온…주초에 눈·비

다음주 미세먼지 농도 ‘좋음’~’보통’

다음 주(5~11일)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한 초봄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주초 날씨가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오다가 수요일부터 설 연휴까지 차차 맑아지겠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월요일(5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화요일(6일)도 대체로 흐린 가운데 강원영동 지역에는 오전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수요일(7일)부터 설날인 토요일(10일)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일요일(11)일에는 전국이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다음 주 아침 기온은 -6~3도, 낮 기온은 2~12도로 평년(최저기온 -8~2도, 최고기온 3~10도)과 비슷하겠다.

주요 지역 최저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3도, 춘천 -6~2도, 대전 -4~4도, 광주 -2~6도, 대구 -2~4도, 부산 1~8도다.

최고 기온은 서울 4~6도, 인천 2~5도, 춘천 4~6도, 대전 5~8도, 광주 7~10도, 대구 6~10도, 부산 9~11도다.

한편 다음 주 화요일까지는 대부분 해상에서 물결이 1.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다음 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흐름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