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 ‘대만독립 경고’ 선전영상 공개 …‘강온양면 전략’ 일환



중국군이 2024년 춘제(음력설)를 앞두고 양안(중국과 대만) 통일을 촉구하는 선전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대만을 겨냥한 ‘강온양면’ 전략의 일환으로 평가됐다. 7일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 등에 따르면 대만을 담당하는 동부전구는 공식 위챗을 통해 ‘집으로 돌아가야만 이길 수 있다’는 제목인 2분37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뮤직비디오 형태로 만들어 해당 영상은 대만 가수 예치톈의 노래인 ‘노력해야만 이길 수 있다’를 패러디했다. 1988년에 발표된 ‘노력해야만 이길 수 있다’는 민난(푸젠성 남부) 방언 민요로 대만과 중국에서 널리 알려진 노래다. 동부전구가 공개한 영상에는 위안샤오제(정월대보름) 등축제, 대만의 명주인 진먼 고량주 등 화기애애한 모습이 포함됐을 뿐만 아니라 중국군이 대량의 무기를 동원해 실전 군사훈련 등 무력을 과시하는 서로 모순되는 장면도 포함됐다. 노래는 대만에서 널리 사용되는 민난방언과 표준어(푸퉁화) 두 가지 언어를 혼합해 불려졌다. 특히 “호랑이를 쫓아버리고 여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