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맞고 뛰었다, 피하고 싶지 않았어” 부상도 막지 못한 조현우의 투혼


조현우. 연합뉴스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조현우(울산 HD)가 선보인 눈부신 선방은 알고 보니 부상 투혼이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와 연장 접전 끝 2-1 승리를 거뒀다.

조현우는 비록 전반 41분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이후 4차례 선방을 해내는 등 추가 실점을 막으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연장 전반 13분 손흥민(토트넘)의 환상적은 프리킥 골로 역전승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조현우는 “진통제를 맞고 뛰었다. 피하고 싶다는 생각은 없었다”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던 경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방 장면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지친 상태여서 완벽한 찬스를 내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기억은 안 나지만 몸이 반응했다. 간절하다 보니 선방이 나왔다”고 떠올렸다. 이어 “선방이 있어서 득점도 나온 것 같아 뿌듯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수비에 우려했던 악재가 발생했다. 조별리그에서 한차례 경고를 받은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추가로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번 대회 옐로 카드는 8강까지 누적되는데, 이에 김민재는 경고 누적으로 4강전에 출전할 수 없다.

조현우는 “(김)민재가 같이 뛰지 못해서 아쉽긴 하지만 훌륭한 선수들이 있기에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4강전에서 이겨야 민재가 돌아온다. 하나하나 천천히 잘 풀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위기의 순간. 연합뉴스위기의 순간. 연합뉴스


조현우는 앞서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에서도 눈부신 선방을 선보였다. 1-1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사우디 3, 4번 키커의 슈팅을 연달아 막아내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조현우는 “지나간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다가올 미래만 준비하고 있다”면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고 약속했는데,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를 악물었다.

조현우는 이날 경기도 연장전으로 이어지자 “승부차기에 가면 무조건 막을 자신이 있었다”면서 “그 전에 마무리됐지만, 승부차기에 가도 확신이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다음 경기는 90분 안에 편안하게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유독 큰 경기에 강한 모습을 보인 조현우는 “원래 큰 경기에 강하다.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겸손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2경기 연속 120분 혈투를 벌였다. 골키퍼 입장에서도 집중력을 유지하기 쉽지 않을 터. 조현우는 “소리를 너무 질러서 목이 아프다. 정신적으로도 힘들다”면서도 “우리는 원하는 목표가 있다. 내일 당장 경기를 하더라도 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