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행동 한 달’ 의대생…유효 휴학만 벌써 8천명 육박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대생들의 ‘동맹휴학’이 한 달 째에 이른 가운데 유효 신청도 8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19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인 18일까지 휴학을 신청한 의대생 수는 누적 7850명으로 재학생의 41.8%다.정부가 ‘요건을 갖춘 유효한’ 휴학 신청만 집계하고 있음에도 지난 12일 30%대를 돌파한 데 이어 나흘 만인 16일 40%대를 넘는 등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그 규모만 봐도 지난 13일 6000명대를 넘었고, 사흘 만인 16일 7000명대로 올라섰으며 다시 수백명이 신청한다면 조만간 8000명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전날 하루 의대를 운영하는 전국 대학 40개교 중 14개교(35%)에서 257명이 휴학을 추가 신청했다. 같은 날 휴학을 철회한 의대생은 2개교의 3명에 불과했다.같은 날 병역이나 질병 등의 사유로 5개교에서 8명의 휴학이 승인됐다. 동맹휴학 사유의 휴학 신청 중 허가가 이뤄진 사례는 없었다고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