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불법촬영물 유포 혐의 정준영, 오늘 만기 출소


지난 2019년 3월,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출석했을 당시 정준영 모습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불법촬영물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를 받은 가수 정준영이 5년의 형기를 마치고 오늘(19일) 만기 출소했다.


뉴스 통신사 뉴스1은 정준영이 이날 오전 전남 목포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치고 만기 출소했다고 밝혔다. 검은색 상의를 입고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쓴 정준영의 사진도 함께 보도했다.

정준영은 연예계를 넘어 사회적 사건으로 커진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태의 주범이다. 당시 단톡방에 누가 속해 있었는지 관심이 쏠렸고, 이와 관련해 수많은 연예인이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정준영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 등지에서 술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2015년 말 연예인들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과의 성관계를 몰래 불법촬영한 영상을 전송·공유한 혐의 등을 받는다.

대법원은 지난 2020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에게 징역 5년과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과 장애인 복지시설 5년 취업제한을 선고했다.


앞서 2심 재판부는 정준영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을 참작해 원심인 6년보다 형량을 1년 줄여 선고했다. 그러나 정준영은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고 주장하며 판결에 불복했다. 대법원 상고 결과, 징역 5년이 최종 확정됐다.

이전에도 정준영은 교제하던 여성을 불법촬영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A씨는 2016년 8월 정준영이 자기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정준영은 기자회견을 열고 “몰래카메라(불법촬영)는 아니었다”라며 “서로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인지 하에 장난삼아 촬영했던 짧은 영상으로 해당 영상은 바로 삭제했다”라고 해명했다.

정준영의 적극적인 해명으로 사건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듯했다. 검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과 관련해 정준영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정준영은 ‘1박 2일’ 등 고정 출연 프로그램에 복귀한 바 있다.

‘정준영 단톡방’ 멤버이자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가수 최종훈은 2021년 11월 출소했다.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각종 범죄와 관련해 성매매, 상습도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총 9개 혐의를 받아 1년 6개월의 실형을 받은 가수 승리는 지난해 2월 출소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