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은 안개’ 귀경길 운전 주의…탁한 대기질



설 연휴 셋째 날이자 일요일인 11일은 고기압 가장자리 영향권에 들며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나타나는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의 대기질이 탁하겠다. 오전까지 일부 지역에는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 -5도 내외가 되겠고, 한파특보가 발표된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를 중심으로는 -10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9~1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5도, 춘천 -7도, 강릉 -3도, 청주 -3도, 대전 -4도, 전주 -2도, 광주 -2도, 대구 -2도, 부산 1도, 제주 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4도, 수원 5도, 춘천 5도, 강릉 6도, 청주 6도, 대전 6도, 전주 7도, 광주 9도, 대구 9도, 부산 11도, 제주 11도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경기남부내륙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