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선발 출전’ 황희찬, PK골+프리킥 유도…황소가 돌아왔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첫 선발 출전한 황희찬(울버햄튼)이 ‘클린스만호’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유의 황소 같은 드리블 돌파로 견고했던 호주 수비진을 무너뜨리면서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호주와의 2023 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2-1로 이겼다. 전반 먼저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51분 손흥민(토트넘)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마무리 지으며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연장 전반 14분 주장 손흥민이 그림같은 프리킥 득점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한 한국은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오는 7일 0시 요르단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은 요르단과 조별리그 2차전서 만나 2-2로 무승부를 거둔 바 있다. 한국에서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선발로 나온 황희찬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는 페널티킥 골을 포함해 연장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