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1 오후 8시까지 ‘늘봄학교’… 펜싱-드론 수업도|동아일보


방과후학교-돌봄교실 통합 형태

내달 2700곳 도입… 2학기 전국 시행

맞벌이 자녀 오전 7시부터 돌보고… 방과후 수업 2개에 저녁식사 무료

학교 선정 안끝나 운영차질 우려도

올 2학기부터 전국의 모든 초등학교 1학년생은 희망하면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학교에서 돌봄 서비스나 교육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놀이한글, 음악줄넘기, 방송댄스 등 하루 2시간의 무료 프로그램도 들을 수 있어 여기에만 참여해도 하교 시간이 오후 1시 50분(5교시 기준)에서 오후 3시 반으로 2시간가량 늦어지게 된다.

● 펜싱 드론 등 맞춤형 프로그램 무료 제공

정부는 5일 경기 하남시 신우초등학교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 민생토론회를 열고 ‘2024년 늘봄학교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늘봄학교는 지금의 방과후학교와 돌봄교실을 통합한 것으로 돌봄 공백으로 인한 사교육비 증가와 부모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추진됐다.

늘봄학교는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1학기에 초등학교 2700여 곳의 초1을 대상으로 도입되며 2학기 전국 6175개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초1은 하교 시간이 유치원보다 빨라 정규수업 이후 돌봄 공백이 발생한다”며 “돌봄교실은 수요가 많지만 선정되기 위한 자격요건이 까다로워 전체 학생의 11.5%만 이용한다”고 말했다. 저소득, 한부모, 맞벌이 가정 등을 우선시하는 추첨에서 떨어지면 1년간 들어가기 어렵다. 방과후도 인기 있는 수업은 추첨에서 뽑혀야 들을 수 있다.

반면 늘봄학교는 희망하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출근이 이른 맞벌이 부부를 위해 오전 7시부터 독서, 체조 등의 돌봄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정규수업이 끝나는 오후 1시 10분(4교시) 또는 오후 1시 50분(5교시)부터는 맞춤형 프로그램 2개를 무료 제공한다. 1학년인 만큼 학교 적응을 돕는 프로그램과 놀이 중심의 예체능 프로그램 위주로 꾸려진다. 추가 비용을 내면 더 늦은 시간까지 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다. 맞춤형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는 부모 퇴근 시간이 늦은 가정을 위해 저녁 식사를 무료 제공하고 오후 8시까지 아이를 돌봐준다.

교육부는 내년에는 초2까지 늘봄학교 대상을 확대하고 2026년에는 초등 모든 학년으로 대상을 늘릴 방침이다. 무료 제공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은 초1, 2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나머지 학년으로 확대할지는 내년에 결정한다. 내년까지 다른 학년은 기존의 방과후 및 돌봄 프로그램이 유지된다.

맞춤형 프로그램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교육부는 대학, 지방자치단체, 기업 등에 협조를 구하는 한편 각 학교가 맞는 프로그램을 찾을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늘봄허브’(가칭)를 올해 구축할 예정이다. 늘봄학교 시범운영을 했던 부산에선 동의대 교수들이 펜싱, 드론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도 했다.

● 학부모 84% “참여 희망”… 일부선 우려도

교육부가 지난달 초1 예비 학부모 5만26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83.6%는 “늘봄학교 참여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육부는 1학기 늘봄학교 운영 학교 선정 작업을 아직 마치지 못해 다음 달부터 제대로 운영될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학부모들은 늦으면 이달 중순 이후에야 자녀가 다니는 학교가 1학기에 늘봄학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학교도 운영 여부가 결정돼야 맞춤형 프로그램 수요를 조사하고 강사를 섭외할 수 있기 때문에 일부 학교는 3월 시행이 어려울 수도 있다.

5일 기준으로 서울은 초교 604곳 중 30여 곳만 신청했다. 서울의 예비 초1 학부모 김모 씨는 “돌봄교실을 신청했다가 떨어져 늘봄학교에 희망을 걸고 있는데 어떻게 될지 몰라 일단 방과후 학원 스케줄을 2, 3개씩 짜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교육부는 초1 학생의 80%가 하루 2개 무료 맞춤형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사교육비를 연간 1조3000억 원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 하지만 서울시내 초등학교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 이모 씨는 “지금도 대치동에선 학원 때문에 돌봄교실 및 방과후 수업 참여가 저조하다”며 “공부 효과를 원하는 학부모의 사교육 수요는 줄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