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못 헤어난 손흥민…토트넘 복귀 후 SNS에 “주장이 부족, 감사하고 죄송”|동아일보


대한민국 이강인이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0-2로 패배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된 후 얼굴을 감싸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4.2.7/뉴스1 ⓒ News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결승 진출이 좌절된 손흥민이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에 복귀한 뒤 많은 응원을 보내줬던 팬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많은 분들이 기대해 주셨던 아시안컵 대회를 치르면서 온통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감사 인사가 너무 늦어졌다”며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주장 손흥민이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0대2로 패배한 뒤 아쉬워하며 포옹하고 있다. 2024.2.7/뉴스1 ⓒ News1대한민국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주장 손흥민이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0대2로 패배한 뒤 아쉬워하며 포옹하고 있다. 2024.2.7/뉴스1 ⓒ News1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7일 끝난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0-2로 완패했다.한국은 전후반 동안 유효슈팅 1개도 때리지 못하는 굴욕을 겪으며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도전도 막을 내렸다.

그는 호주와의 8강전에서 그림같은 프리킥 결승골을 터트리는 등 분전했으나 요르단에 완패하며 아쉽게 자신의 커리어 4번째 아시안컵을 마쳤다.

손흥민은 태극전사 중 유일하게 전 경기를 풀타임 소화했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이영표(16경기)를 제치고 아시안컵 최다 출전 기록(18경기)을 작성한 바 있다.

아울러 아시안컵 통산 7골을 기록, 이동국(10골)에 이어 최순호(7골)와 나란히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회를 돌아본 그는 “제가 주장으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도 정말 많은 사랑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손흥민의 토트넘은 오는 11일 브라이튼을 상대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현재 13승5무5패(승점 44)로 5위에 자리하고 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