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이철규, 김성태 ‘윤핵관 공천 개입설’에 “말 조심하라”


공관위 회의 참석한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인 이철규 의원은 7일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핵관(핵심 관계자)들의 개입으로 공천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총선기획단이 만든 공천 기준에 따라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된 것”이라며 “서운하겠지만 현실인걸 받아들여야지 왜 남을 원망하나”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선기획단에서 우리 공천관리위원회와 관계 없이 이미 당에서 만들어 놓은 기준에 의해서 하는 건데 우리 당이 잘못됐다는 건가”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현재 공천관리위원이자 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김 전 원내대표가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 그 개인에게 누가 불이익을 줬나”라며 “공천 관리라는 것이 김 전 원내대표 한 사람이 기준이 될 수도 없고, 한 사람을 생각해서 그런 규정을 만든 것도 아니고 우리 국민의 눈높이에 의해서 만든 것이다. 하고 싶은 얘기 있으면 정면으로 얘기하라”고 지적했다.

김 전 원내대표가 그 기준 자체가 본인을 표적해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그분이 우리당 원내대표를 역임한 당의 중진이셨는데 하실 말과 못 하실 말을 가려서 해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또 김 전 원내대표가 공천이 정해져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그건 그 사람 생각”이라며 “말 조심하라 그래라”라고 날을 세웠다.

허위 사실 유포 등 대응에 대해선 “박성민 의원이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강서 지역에서 우리 당의 대안은 무엇인가. 이 지역에서 김성태보다 경쟁력 있는 대안이 있나”라며 “오늘의 참담한 결과는 우리 당과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 있는 소위 ‘핵관’들이 만들어 낸 결과”라고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이어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대통령 측근을 자처하는 인사들이 이미 제 입맛에 맞는 공천 구도를 만들고 설계했다. 특별사면된 사람도 원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해서 공천 배제한 사람이 핵관”이라며 “박성민 의원이 공관위에 들어가 있는 핵심 인사를 통해 ‘김성태를 컷오프 시키고 박대수를 강서을에 공천해야 한다’고 했다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람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 아래 표적 맞춤형 공천 시스템을 설계해놨다. 항간에 떠돌고 있는 ‘짜고 치는 공천기획설’에 대해 해명하고 그 전모를 밝혀달라”고 당에 요청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