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의 나라서 온 여행객들은 왜 한국 카페에 반했나[카를로스 고리토 한국 블로그]|동아일보


일러스트레이션 박초희 기자 choky@donga.com

최근 나는 브라질에서 온 두 여행객을 만났다. 이번에 한국에 방문하기로 결심한 이 두 친구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상상하는 ‘한국에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는 외국인’과는 조금 달랐다. BTS나 블랙핑크 같은 K팝 아티스트의 팬도 아니고 한국 음식 애호가도 아니다. 또 그들은 ‘오징어게임’이나 ‘도깨비’ 같은 유명 한국 드라마나 시리즈를 본 적도 없다. 그들은 매우 특별한 이유로 한국을 여행하기로 결심했다. 많은 사람이 왜 이 나라를 방문하고 싶어 하는지 이해하려고. 그들은 한국을 알고 싶어 하는 새로운 세대에 속한다. 그 나라의 어떤 문화의 팬이 아닌데도 한국에 온 ‘비(非)K’ 여행자들인 것이다.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 출신 방송인·사업가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 출신 방송인·사업가

여기서 생각해 볼 점이 하나 있다. 한국은 내 고향인 브라질에서 가장 먼 나라 중 하나다. 상파울루에서 서울까지 오는 모든 이동수단을 포함하면 거의 30시간이 걸린다. 아무리 한국 문화 팬이 아니라지만 누가 관심도 없는데 지구를 반 바퀴나 횡단해 날아올까? 한국에 무언가 그들의 흥미를 끄는 것이 있을 게 분명했다. 그것이 바로 나의 궁금증이었다.

그 브라질 여행객들을 처음 만났을 때, 그들의 입에서 나온 말은 다음과 같았다. “새로운 것을 보고 싶어”, “나는 색다른 것을 좋아해”. 그들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 말고 한국을 선택한 이유도 흥미로웠다. “중국과 인도는 아직 여행을 위해 준비할 것이 많은 느낌”이고, “일본은 이미 많은 사람이 그곳에 가 보았기에 더는 새롭지 않은 느낌”이라는 말이었다.

이해했다. “한국은 다르고 새롭기 때문에 사람들을 끌어들인다”는 것이다. 그중 한 사람이 이렇게 말했다. “친구들에게 한국에서 휴가를 보냈다고 말하면 엄청나게 인기를 끌 수 있어. 내 주변 사람 중에 내가 한국을 방문한 첫 번째 사람이기 때문에, 모두 내 경험을 궁금해할 거야.”

그리고 2주간 한국을 여행한 친구들의 후기는 참 색달랐다. 한국에 대해 잘 몰랐던 두 사람은 마치 신대륙을 발견한 콜럼버스처럼 ‘K유니버스’에 대해 쉴 새 없이 침을 튀기며 이야기했다.

서울 외에도, 그들은 제주와 부산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번 여행 일정에는 드라마나 K팝 뮤직비디오 촬영지 대신 여러 박물관, 전시관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들이 말하길 “제주는 세계에서 가장 좋은 전시관들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그들은 한국의 모든 것을 눈으로 담고 영감을 얻었다. 일상의 작은 부분마저도 그들에게는 낯설고 새로운 경험이었다. 그들은 아침 일찍 출근하러 가는 사람들을 보며 “한국인들이 나이에 상관없이 얼마나 잘 차려입는지”에 놀랐다. 브라질 사람들이 화려한 색상의 옷을 자주 입는 것에 비해, 한국 사람들은 모노톤이나 무채색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그들은 한국인들의 패션에 대해 “색상에서 손해를 보더라도, 우아함에서 이득을 보는 패션”이라고 극찬했다.

또 그들은 서울의 카페 숫자에 놀랐다. “커피는 브라질에서 생산되지만, 그 음료를 맛보기 위한 사원(寺院)들은 다 한국에 만들어진 것만 같다.” 그들의 표현이다. “한국인들이 커피를 즐기기 위해 이렇게 많은, 또 이토록 아름다운 장소들을 만든 것을 보면, 커피가 이 나라에서 거의 신성한 것처럼 느껴진다”고도 했다. 물론 나는 얼음과 물이 가득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관해서는 감히 언급하지 않았다. 그것은 브라질인에게는 이단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브라질에서 커피란 오직 ‘따뜻한 커피’뿐이다!) 대신 카페란 장소의 아름다움에 집중해 이야기를 계속 이끌었다. 마침 두 명 중 한 명이 브라질의 유명 건축가였다. 그는 한국 카페들의 팬이 되었다. “카운터 위의 이 돌을 봐. 아마 브라질산일 것이지만, 우리는 이렇게 아름답게 사용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그들은 모든 것에서 한국의 트렌드를 느끼고, 감탄했다. 색다르면서도 우아하고, 온갖 영감을 주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사랑하게 되었다. 이러한 모습을 보며 나는 한국 여행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했다. 그것은 빠르게 변화하고 유행을 선도하며, 감각적이고 아름다운 나라, 한국이었다. 이제 벌써 한국의 팬이 된 두 브라질 친구의 후기가 그걸 잘 보여준다. “이번 여행은 마치 흰 캔버스와 같았다.” 그들의 말이다. “한국은 아직 다 그려지지 않은 캔버스 같다.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독창적인 작품으로 채워질 준비가 되어 있는.”

카를로스 고리토 브라질 출신 방송인·사업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