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S24 지원금 일제히 올려 최대 57만원|동아일보


요금 25%할인 받는게 여전히 저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일제히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S24’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인상했다. 이에 따라 최대 공시지원금은 50만 원까지 올랐다. 최대 24만 원이던 공시지원금이 출시 6일 만에 2배 수준으로 뛴 것이다. 이에 따라 공시지원금에 더해 유통업체가 지원하는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을 더하면 소비자가 받는 지원금은 6만3250∼57만5000원이 됐다.

6일 SK텔레콤은 갤럭시 S24 시리즈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16만3000∼48만9000원으로 변경했다. 기존에는 6만4000∼20만 원이었다. KT 역시 공시지원금을 기존 5만∼24만 원에서 5만5000∼48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LG유플러스는 앞서 2일 공시지원금을 한 차례 올렸지만 경쟁사들의 움직임에 따라 공시지원금을 15만5000∼50만 원으로 추가 상향했다.

최신 스마트폰 출시 일주일 만에 공시지원금이 두 배로 높아진 것은 이례적이다. 앞서 갤럭시 S24 시리즈가 공식 출시된 1일까지만 해도 통신 3사의 공시지원금은 5만∼24만 원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폐지와 관련해 폐지 전이라도 단말기 가격 인하를 강구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정부의 압박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시지원금이 2배로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단말기 가격을 할인 받는 것보다는 통신요금에서 25% 할인을 받는 선택약정이 총지출 비용으로 볼 때 더 유리하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두 차례 통신 3사와 삼성전자 임원 등을 만나 공시지원금 확대를 촉구한 데 이어, 이날 안철현 애플코리아 부사장을 만나 통신비 부담 완화 방안을 논의했다.

남혜정 기자 namduck2@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