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에서 발생한 최약의 폭력 사태…선수·관중 주먹질


ESPN FC X튀르키예 쉬페르리그에서 선수와 관중의 폭력 사태가 발생했다.


18일(한국시간) 튀르키예 트라브존 파파라 파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튀르키예 쉬페르리그 30라운드. 2위 페네르바체와 3위 트라브존스포르의 라이벌전이 펼쳐졌다.

명승부였다. 페네르바체가 전반 13분과 전반 추가시간 프레드의 연속 골로 앞서가자 트라브존스포르도 후반 18분 에니스 바르디, 후반 33분 마흐무드 트레제게의 페널티킥으로 균형을 맞췄다. 승부는 후반 42분 미키 바추아이의 골과 함께 페네르바체의 승리로 끝났다.

종료 휘슬이 울린 후 사고가 발생했다.

페네르바체 선수들이 원정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순간 가면을 쓴 한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해 페네르바체 수비수 브라이트 오사이-사무엘과 몸싸움을 펼쳤다. 오사이-사무엘은 난입 관중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고, 순식간에 수십 명의 관중들이 그라운드로 쏟아져 내려왔다. 이 과정에서 바추아이가 관중을 향해 발길질을 하기도 했다.


이후 페네르바체 선수들이 경찰 보호 하에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페네르바체의 이스마일 카르탈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관중을 자극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공격을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튀르키예의 알리 예를리카야 내무장관도 “축구장 내 폭력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난입 관중의 신원 파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페네르바체와 트라브존스포르 모두 한국과 인연이 있는 클럽이다. 페네르바체는 김민재, 트라브존스포르는 이을용이 뛰었던 팀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