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에 대해 60% 관세?…아마 그 이상일 것”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고관세를 직접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집권할 경우 중국에 대한 60% 관세를 일괄 적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마도 그 이상일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참모들과 ‘보편적 관세’에 대해 논이했고, 특히 중국에 대해서는 6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60% 관세’는 중국에 대한 ‘항구적정상무역관계'(PNTR) 지위를 박탈해 중국산에 대한 최혜국 대우 관세 특혜를 취소하고, 대신 고율의 관세 체계를 신설하겠다는 뜻으로 사실상 ‘디커플링'(decoupling·단절)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것은 무역 전쟁이 아니다”라며 “나는 대통령 재임 시절 중국과 모든 면에서 잘했고, 시진핑 주석은 매우 좋은 친구였다”고 말했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시절에 ‘무역법 301조’를 적용해 중국산 제품 수천 개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 적이 있다.
 
또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재집권시, 집권 첫날만 독재자가 되겠다”고 한 과거 발언에 대해서 일종의 ‘농담’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재집권하면 서둘러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현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뒤집겠다는 취지의 농담이었다고 말했다. 
 
취임 첫날 국경을 닫는 조치를 하고 유정을 파서 석유를 생산하겠다는 것이 전부고, 그 이후엔 ‘독재자’가 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하려다 나온 발언이었다는 설명이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것도 자신의 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주식시장은 오래 전부터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었는데, 내가 출마하고 경선에서 이기면서 투자자들이 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것이라고 생각해 주식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달 4일로 예정됐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전복 혐의 관련 재판은 무기한 연기됐다.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은 예정된 공판 일정을 취소하고 신규 일정도 제시하지 않았다. 
 
이는 트럼프측이 ‘대통령의 면책특권’을 주장하면서 현재 연방항소법원에 계류중인 건이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이로인해 1심 재판이 연기될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