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피에 술 따라 마셨다…분노한 비욘세 남편, 왜?


연합뉴스
팝스타 비욘세(42)의 남편이자 래퍼, 미 음반업계 거물인 제이지(54)가 그래미 시상식에서 주최 기관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뒤 자신이 받은 트로피에 술을 따라 마시는 모습이 포착됐다.


5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피플 등에 따르면 온라인 소셜미디어에는 전날 밤 제이지가 제66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자신이 받은 그라모폰(그래미 트로피)의 원통 홈 부분에 코냑을 따라 마시는 모습이 동영상과 사진 등으로 찍혀 게시됐다.

당일 제이지는 그래미 시상식에서 ‘닥터 드레 글로벌 임팩트’ 상을 받고 무대에 올라 주최 측인 레코딩 아카데미를 작심하고 비판하는 발언을 쏟아낸 바 있어 그가 트로피를 술잔으로 사용한 의도에 관심이 쏠렸다.

제이지는 이날 무대에서 비욘세를 거론하며 “그녀(비욘세)는 가장 많은 그래미를 수상했지만, 한 번도 ‘올해의 앨범’을 수상하지 못했다”며 “이는 말이 되지 않는다(That doesn’t work)”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두가 그것을 바로잡길 원한다. 최소한 옳은 것에 가까워지기를…”이라고 덧붙였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제이지는 그래미에서 통산 88회 후보로 지명돼 22차례 수상했으며, 그의 아내 비욘세는 32차례 수상해 그래미 역대 최다 수상자로 기록돼 있다.

하지만 이들 부부는 그래미 최고상으로 꼽히는 ‘올해의 앨범’ 상은 한 번도 받지 못했다. 특히 비욘세는 ‘올해의 앨범’ 후보로 4차례나 지명됐지만, 매번 고배를 마셨다.

이번 그래미 시상식은 여성들이 주요 상을 모두 휩쓸어 레코딩 아카데미의 다양성이 확대됐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지만, 올해의 앨범·레코드·노래 상을 테일러 스위프트, 마일리 사이러스, 빌리 아일리시 등 백인 여성 가수들이 받아 여전히 ‘화이트 그래미’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번 시상식의 9개 부문 후보에 올랐던 시저(SZA)는 주요 부문에서 백인 가수들에 밀렸고 ‘베스트 R&B 송’과 ‘베스트 프로그레시브 R&B 앨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등 3개 상만을 가져갔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