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雪雲의 붓질



해발 1491m까지 쌓인 눈이 화선지가 되고 나무는 먹물이 되었네요. 구름까지 더해지니 한 편의 수묵화가 따로 없습니다.―강원 평창 오대산 상왕봉에서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