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가품 논란에 눈물 “무조건 ‘괜찮다’ 했지만…”


방송 캡처인플루언서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가품 논란 당시의 심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프리지아는 지난 5일 MBC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에 출연해 인간 관계의 어려움과 함께 가품 논란이 확산됐던 시기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그런 일이 있고 나서 엄마나 주변 사람들에겐 ‘괜찮다’고 하고 앞에서는 한 번도 울지 않았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이런 말을 한 번도 누구에게도 하지 않았다. 속마음을 이야기한 적이 없었다. 그 때는 엄마가 너무 힘들어하니까 무조건 웃으면서 ‘시간 지나면 다 괜찮을 것’이라고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프리지아는 2022년 그 동안 각종 콘텐츠에서 착용한 제품들 중 일부가 고가 브랜드들의 가품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더해 당시 거주 중이었던 고가 주택에 ‘금수저’ 이미지를 위해 소속사 차원의 금전 지원이 있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에 프리지아는 가품 논란에 대해서는 일부 인정·사과하고 공개된 콘텐츠들을 모두 삭제 처리했으나 금전 지원과 관련해서는 소속사 측에서 부인했다.

프리지아는 지난해 5월 배우 송강호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에 새 둥지를 틀고 본명인 송지아로 활동명을 변경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