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 산사태 사망자 30명 육박…실종자도 약 90명


필리핀 남부 산사태 피해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하는 구조대원들. 연합뉴스
필리핀 남부 광산지대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현재까지 27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AFP 통신에 따르면 남부 민다나오섬 다바오데오로주 재난 당국은 이번 사고로 2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실종자는 89명에 달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산사태는 지난 6일 밤 다바오데오로주 산악 지대인 마사라 마을에서 발생했다.

당시 광부 수송용 60인승 버스 3대와 36인승 지프니 1대를 비롯해 인근 가옥들이 토사에 매몰됐다.
당국은 사고 후 현장에 탐지견까지 동원해 수색을 벌여왔다.

앞서 구조 대원들은 맨손과 삽으로 흙더미를 파낸 끝에 산사태 발생 후 60시간 만에 3세 여아 생존자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민다나오섬에서는 최근 지진이 자주 발생해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수주째 폭우가 계속됐다.

이에 따라 산사태가 잇따랐고, 지난주에 최소 18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11시에도 민다나오섬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해 구조 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지진의 진앙은 사고 현장에서 150㎞ 떨어진 곳이다

당국은 구조 대원들의 안전을 위해 사고 현장 상공에 드론을 띄워서 추가 산사태 징후를 파악 중이다.

한편 수백 가구에 달하는 마사라와 인근 4개 마을 주민은 집을 떠나 대피소에 머물고 있으며 학교 수업도 중단됐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