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전투기 KF-21, 첫 공중급유 비행시험 성공 (영상)|동아일보


한국형전투기(KF-21) 시제 5호기(단좌)가 제3훈련비행단(사천)을 이륙 후 남해 상공에서 공중급유 비행에 성공하는 모습. 대한민국 공군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우리 공군이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21(보라매)이 유사시 작전반경 확대를 위한 공중급유 시험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방위사업청은 19일 KF-21 시제 5호기(단좌)가 이날 오전 경남 사천의 제3훈련비행장을 이륙해 남해 상공에서 공중급유 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중급유는 항공기가 비행을 하면서 연료를 받는 행위다. 공중급유를 하게 되면 항공기 체공 시간이 길어져 원거리에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적진에 투하할 폭탄도 더 많이 탑재할 수 있다.

하지만 급유 도중 항공기가 추락하는 등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고난이도의 기술과 경험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공군의 공중급유기 ‘시그너스’(KC-330)는 비행을 하면서 급유 막대를 KF-21에 연결했고, 연료를 정상적으로 주입했다.

KAI는 공중급유시 발생하는 급유기 뒤쪽의 난기류가 KF-21 조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급유기와 KF-21의 연결·분리가 안전하게 이뤄지는지 등을 점검했다.

한국형전투기(KF-21) 시제 5호기(단좌)가 제3훈련비행단(사천)을 이륙 후 남해 상공에서 공중급유 비행에 성공하는 모습. 대한민국 공군 제공

한국형전투기(KF-21) 시제 5호기(단좌)가 제3훈련비행단(사천)을 이륙 후 남해 상공에서 공중급유 비행에 성공하는 모습. 대한민국 공군 제공

방사청은 이번 시험 평가에 대해 “작전 반경은 공중급유 시점과 급유량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회 공중급유로 최소 약 50% 이상 증대가 예상된다”며 “공중급유로 KF-21의 작전 반경과 운용 시간을 확장해 원거리 임무 능력 등 작전 효과와 공군의 전투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지만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2025년 3월까지 약 60회에 걸쳐 다양한 고도 및 속도에서 KF-21 공중급유 능력 검증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F-21은 2023년 시제 6호기까지 비행에 성공했고, 초음속 비행과 공대공 무장 분리 등의 다양한 시험을 통과해 잠정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올해부터는 40대로 예상되는 초도물량(블록1) 양산에 들어가 2026∼2028년 사이 우리 공군에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