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백령도 산부인과 의사와 통화…“덕분에 우리 사회 유지돼”|동아일보


“쉽지 않은 결정…선택 감사드려”

“그간 걱정했는데 정말 고마워”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 백령도 근무를 자원한 산부인과 전문의 오혜숙(73) 백령병원 산부인과 과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오 과장님 같은 분이 계셔서 우리 사회가 유지되고 있다고 믿는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오 과장은 산부인과 의사가 없어 임신중 검진 한번 받을 때마다 뱃길로 왕복 10시간을 이동하는 백령도 주민들의 사연을 듣고 백령병원에 자원했다. 서울 사당동에서 작년 11월까지 동네 병원을 하다가 은퇴한 그는 백령도의 사연을 듣고 아무 연고 없는 섬 근무를 자처했다고 한다.

한 총리는 설 연휴를 앞둔 이날 오후 오 과장과의 통화를 하며 대한민국 국토의 서쪽 끝 새로운 일터에서 보내는 첫 명절을 축하했다.

한 총리는 “쉽지 않은 결정이셨을 텐데, 백령도 근무를 자원해주신 따뜻한 선택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한 총리가 ‘어떻게 백령도 자원을 결심했냐’고 묻자 오 과장은 “(은퇴 후) 무의촌에서 봉사하려는 생각을 하던 중 백령도에 산부인과 의사가 없다는 기사를 읽었고, 지인의 소개도 있었다”고 답했다.

오 과장은 이어 “주민들이 분만하러 배타러 나가야 한다니 너무나 불편하실 것 같았다”면서 “(백령도에서) 일할 수 있어 제가 오히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백령도는 우리 국토를 최전방에서 지키는 젊은 군인들이 많이 계신 곳”이라며 “의사가 없어 애태운다는 기사가 여러번 나와 제가 그동안 걱정을 많이 했는데, 와주셔서 정말로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과장님 같은 분이 계셔서 우리 사회가 유지되고 있다고 믿는다”며 “정부도 소아과, 산부인과 등 지역 필수의료를 강화하고 보상체계의 공정성을 끌어올려 필수의료의 붕괴를 막는데 전력을 다 쏟겠다”고 약속했다.

오 과장이 근무하는 백령병원(인천시 옹진군 백령면)은 2021년 4월부터 2023년 12월 초까지 2년 7개월여 동안 산부인과 의사가 없어 관련 진료가 불가능했다.

백령도 인구는 5000명 안팎이다. 이 기간중 출산한 27명은 임신중 검진 한번 받을 때마다 뱃길로 왕복 10시간이 걸리는 인천 병원에 오가야 했다. 닥터헬기로 인천 대형병원에 응급이송된 산모도 한 명 있었다.

백령병원은 이 상황을 타개하고자 과거 이 섬에 근무했던 모든 공보의들에게 연락을 돌렸다고 한다. 오 과장이 이 과정을 우연히 전해 듣고 백령도 근무를 자원했다고 한다.

현지 주민들도 오 과장의 부임을 반기고 있다.

오 과장의 ‘1호 환자’인 임신 16주차 박별(32) 산모는 2021년 남편인 김준(32) 해병대 6여단 중사가 포항에 복무할 때 아들을 낳았다. 둘째를 가진 박씨는 남편의 다음 임지인 백령도에 산부인과가 없다는 이야기에 입도를 고민하다가 오 과장 부임 소식을 듣고 작년말 백령도에 들어왔다.

박씨는 “큰 검사는 인천 큰 병원에 가서 받지만 주기적인 검사는 백령병원에서 받고 있다”며 “가까운 곳에 경험이 풍부한 의사 선생님이 계신다는 생각에 더 이상 마음이 불안하지 않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