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K팝 팬덤, 르세라핌 ‘시적인 가사’에 제대로 꽂혔다


르세라핌. 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 쏘스뮤직 제공 걸그룹 르세라핌이 문학 요소를 접목한 가사로 글로벌 K-팝 팬덤 사이에서 인기다.


오는 19일 발매되는 세 번째 미니 앨범 ‘이지'(EASY)의 첫 번째 트랙 ‘굿 본즈'(Good Bones)는 “세상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추악해 / 겨우 남은 절반은 우리가 하기 나름이지” 등 강렬한 내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글로벌 K-팝 팬덤은 ‘굿 본즈’의 제목과 메시지에 주목했다. 이 곡이 미국의 시인 매기 스미스가 쓴 동명의 시에서 영감받아 제작됐기 때문이다. 팬들은 자세한 곡 정보가 공개되기 전부터 시와 신곡의 내레이션을 연관 지으면서 “르세라핌이 지금까지 말해왔던 이야기와 맞닿아 있다”며 흥미로워했다.

쏘스뮤직 측은 “르세라핌은 데뷔 이래 꾸준히 음악과 문학의 융합을 시도해왔다. 전 세계적으로 익히 알려진 신화나 동화의 요소를 접목한 곡은 르세라핌을 처음 접하는 해외 팬들로 하여금 팀의 서사에 쉽게 발을 들일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발매된 정규 1집 ‘언포기븐'(UNFORGIVEN)의 수록곡 ‘이브, 프시케 푸른 수염의 아내’는 고전과 신화에서 영감받은 트랙이다. ‘금기를 깬다’는 원작의 테마를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성장’으로 해석하는 새로운 시각이 돋보였다.

같은 앨범에 수록된 ‘파이어 인 더 벨리'(Fire in the belly)는 불을 피워 고래의 뱃속에서 탈출한 피노키오처럼 마음속 열정을 불태워 모험의 승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이러한 르세라핌의 작업 방식은 데뷔 앨범 수록곡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는 동화 ‘인어공주’를 재해석했고 ‘사워 그레이프'(Sour Grapes)는 ‘이솝우화의 ‘여우와 신 포도’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쏘스뮤직 측은 “문학을 차용한 음악은 르세라핌의 차별점으로 인정받으며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팀 고유의 색채를 각인시켰다”며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와 ‘사워 그레이프’는 앨범의 타이틀곡이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누적 1억 회 이상 재생될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