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신이 희생돼선 안돼”…尹, 설 연휴 첫날 환경공무관 떡국 조찬|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동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환경공무관들과의 떡국 조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2.9/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환경공무관들과 아침식사를 함께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한 식당에서 동작구 소속 가로청소 환경공무관 9명과 함께 아침식사로 떡국을 먹었다.

윤 대통령은 연휴에도 거리 청소와 폐기물 수거 등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환경공무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환경공무관들은 윤 대통령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새해 인사를 건넸고, 윤 대통령은 이들과 악수하며 “반갑습니다”라고 화답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이날 조찬은 윤 대통령이 최근 득녀한 환경공무관과 ‘내 집 마련’에 성공한 환경공무관에게 축하를 보내며 시작됐다.

윤 대통령은 “근무시간이 몇시부터인지” “새벽 시간 교통사고의 위험은 없는지” “아침 식사는 제대로 하는지” 등을 물으며 참석자들의 근무 여건을 살폈다.

윤 대통령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진행하며 참석자들과 개인사나 건의 사항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득녀한 참석자는 “신생아 특례대출의 혜택을 많이 받았다”며 “이런 제도가 확대된다면 아이를 더 낳고 싶다”고 전했다.

또 최근 경기도로 이사한 참석자는 “출퇴근 시간이 줄어들도록 교통 인프라가 좋아지길 바란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 아침에 여러분과 함께 자리하게 돼서 아주 기쁘다”며 “명절 없이 이른 아침부터 나와서 고생해 주신 여러분 덕분에 국민들이 편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을 표시하고 싶어서 이렇게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며 “새해에 제일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이 사회를 위해서 이렇게 헌신하고 있는데, 안전사고 등으로 ‘헌신’이 ‘희생’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조찬에 함께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박일하 동작구청장에게 환경공무관들의 안전을 더 강화하고 보장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챙겨 줄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은 여러분의 얼굴만 보러 온 것이 아니라 여러분의 얘기를 듣고 우리가 해야 될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왔다”며 조찬에서 나온 의견들을 검토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이날 아침 식사를 준비해 준 식당 관계자들에게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감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동작구의 맛집 ○○곰탕. 돈쭐 나세요. 화이팅’이라는 문구를 남기고 식당의 발전도 기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조찬이 우리 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숨은 영웅들에게 따뜻한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는 대통령의 뜻에 따라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조찬에는 환경공무관 9명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박일하 동작구청장,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 장상윤 사회수석이 참석했다.

윤석열 정부

소상공인 간이과세 기준, 8000만 →1억400만원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