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실책’ 클린스만호, 호주에 선제골 허용…전반 0-1


한국 선제골 허용. 연합뉴스한국 축구 대표팀이 호주에 선제골을 허용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규성이 최전방 공격에 나섰고,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황인범(즈베즈다)과 박용우(알아인)는 중원에 배치됐다.

포백 수비 라인은 설영우(울산 HD), 김영권(울산 HD),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김태환(전북 현대)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조현우(울산 HD)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31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설영우가 문전으로 패스했고, 이를 받은 황희찬이 깔끔한 마무리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앞서 설영우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무산됐다.

곧바로 10분 뒤 호주의 선제골이 터졌다. 호주는 황인범의 패스 미스를 가로챈 뒤 공격을 전개했고, 크레이그 굿윈이 나다니엘 앳킨슨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문을 열었다.

전반전이 종료된 가운데 한국은 호주에 0-1로 끌려가고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