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면 너무 쉽게 흔들리는 소유분산기업[오늘과 내일/박형준]



지난해 12월 개각을 앞둔 때였다. 언론에서 새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하마평을 쏟아냈다. 당시 특정인의 비리를 고발하는 제보를 몇 차례 받았다. ‘카더라’ 수준의 내용도 있었고, 국정감사 때 언급됐던 내용의 재탕도 있었다. 모두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의 경쟁자를 떨어뜨리기 위한 것이었다. 객관적인 사실을 적시해도 명예훼손에 해당될 수 있고, 제보하는 의도도 너무나 뻔했기에 각종 제보는 참고만 했다. 소유 지분이 잘게 분산돼 뚜렷한 대주주가 없는 소유분산기업의 최고경영자(CEO)를 뽑을 때도 온갖 제보가 밀려든다. 현재 새 사장을 뽑고 있는 KT&G는 그런 제보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 사내 깊숙한 자료가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필시 특정 후보를 흠집 내기 위해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언론에 자료를 흘리고 있을 것이다. 10년이나 지난 과거의 일, 아직 조사 중이어서 결론이 나지 않은 사안 등까지 기사화되면서 KT&G의 기업 이미지는 추락하고 있다. 소유분산기업은 정부 입김에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