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마다 하기로 한 가스 측정, 단 한 번”…‘질식 사고’ 현대제철 문건 공개|동아일보


6일 오전 인천 동구 송현동 현대제철 공장의 폐기물 수조에서 질식 사고가 발생해 안전 장비를 착용한 소방관들이 구조 작업을 위해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이날 공장 직원 7명이 수조 청소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6명이 의식장애, 호흡곤란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6일 인천 현대제철 공장에서 유해 물질인 불산과 질산 찌꺼기를 청소하던 근로자 7명이 질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진 가운데, 사고 당시 현장의 안전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본부 등에 따르면 사고가 일어난 폐수 처리 수조는 30분 단위로 가스 측정을 해야 한다. 그러나 사고 당일인 6일에는 오전 8시 30분에 한 차례 가스를 측정한 기록이 있을 뿐 이후에는 관련 기록이 남아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보호구도 제대로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문건에는 작업에 필요한 안전보호구로 공기호흡기를 표시해놨지만, 실제 현장엔 공기호흡기 없이 방독면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 근로자 7명은 산업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 중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