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푸틴, 시진핑부터 만난다…“5월 중국서 정상회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 취임식 직후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 시간) 끝난 러시아 대선에서 사실상 종신집권을 확정지은 푸틴 대통령과 최근 중국 최대정치행사인 양회(兩會)를 치르며 1인 통치를 더욱 강화한 시 주석이 서방에 맞서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19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 등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5월 7일로 예상되는 취임식을 치른 뒤 중국 방문에 나선다”며 “푸틴의 새 임기에 첫 해외 방문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