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민주주의 증진, 경험-지혜 모으자”|동아일보


尹, 서울 ‘민주주의 정상회의’ 환영사

블링컨 “美, 北대응 韓과 항상 함께”

1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개회식에서 조태열 외교부 장관(첫 줄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첫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올리버 다우든 영국 부총리(첫 줄 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신기술이 민주주의를 증진하며 개인과 사회 안전을 지켜줄 수 있도록 서로 경험을 공유하고 지혜를 모으자”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환영사에서 “민주주의는 어느 한 나라나 한 사람의 노력만으로 수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공지능과 디지털 기술’을 주제로 한 회의에서 그는 “인공지능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짜 뉴스와 거짓 정보는 개인의 자유와 인권을 침해하는 것은 물론이고 민주주의 시스템마저 위협하고 있다”며 “또 국가 간 디지털 기술의 격차가 경제 격차를 확대하고, 이는 다시 민주주의의 격차를 크게 만들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처음 개최한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미국 이외 지역에서 개최되는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이 ‘미래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를 논의하기 위해 이곳 서울에 모인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라면서 “서울은 불과 70여 년 전, 공산 전체주의 세력의 침략으로 폐허가 되었던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딛고 일어선 대한민국은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바탕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민주주의 정상회의 장관급 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접견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간 활발한 고위급 교류에 대해 “글로벌 포괄 전략동맹으로 진화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가치 동맹’으로서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신념을 공유하기에 더욱 강력하다”면서 “‘미래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라는 이번 정상회의 주제에 걸맞게 더 나은 민주주의를 미래 세대에게 물려주기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블링컨 장관도 “북한 도발에 대한 확고한 대응과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미국은 항상 한국과 함께할 것”이라며 “확장억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면서 한미 간 긴밀한 조율과 소통을 이어나가자”고 덧붙였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