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터뷰]’시민덕희’ 공명의 변곡점…다가올 10년 배우의 길


영화 ‘시민덕희’ 재민 역 배우 공명. ㈜쇼박스 제공※ 스포일러 주의
 


배우 공명이 돌아왔다.
 
공명은 지난 2021년 12월 입대해 지난해 6월 육군 병장 만기 전역하며 18개월의 공백기를 가졌다. 그러나 공백기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한산: 용의 출현’ 이억기 역, ‘킬링 로맨스’ 김범우 역으로 쉼 없이 스크린에 모습을 비추며 관객들과 만났다.
 
그러나 이번 ‘시민덕희’는 앞선 영화들과 다른 점이 있다. 바로 공명이 영화 홍보에 참여하며 관객들과 직접 만나게 된 것이다. 여러 의미에서 ‘시민덕희’는 공명에서 소중한 작품이자 팬들과의 연결고리가 되어 준 고마운 작품이다.
 
‘시민덕희’ 시나리오를 만난 순간 공명은 꼭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을 수밖에 없었다. 일단 존경하는 선배 라미란이 출연하는 것은 물론 시나리오 자체가 가진 ‘재미’가 컸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그 안에서 재민을 연기하며 자신 안에 있는 새로운 얼굴을 끌어낼 수 있겠다는 확신이 있었다.
 
과연 공명은 ‘시민덕희’를 통해 자신의 어떤 얼굴을 만났는지 그리고 공백 아닌 공백을 지난 후 어떻게 새롭게 나아갈 것인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 

공명을 한 걸음 나아가게 한 ‘시민덕희’

 
전역 이후 ‘시민덕희’로 관객들과 만나게 된 공명은 아쉬움과 고마움이 교차하는 마음을 안고 열심히 홍보에 나서고 있다. 그는 “전역하고 개봉하게 된 건 큰 행운인 거 같다는 생각을 최근 하고 있다”며 “복무 중 개봉한 ‘한산’과 ‘킬링 로맨스’는 군대 안에서 응원해 아쉬움이 컸다. 이를 ‘시민덕희’로 풀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할 따름이라 생각해 홍보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막내 형사로 선배들과 함께 통닭도 튀기고 범인 검거에도 나서고(‘극한직업’), 이순신 장군을 믿고 따르며 한산대첩에도 참전하고(‘한산: 용의 출현’), 사수생이라 입시 준비에 바쁨에도 좋아하는 배우를 위해 남편 죽이기에도 나서는(‘킬링 로맨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로 바쁘게 활약했다. 그런 공명에게도 ‘시민덕희’는 새롭다.
 
극 중 공명은 고액 아르바이트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가 보이스피싱 조직에 납치되며 피해자이자 가해자가 되는 인물이다. 공명은 재민이란 캐릭터를 본 순간 관객들에게 조금은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들었다.
 
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그는 “내가 재민이었다면 아마 갇힌 채로 아무것도 못 했을 것 같은데, 재민이는 용기를 내 덕희에게 구조 요청을 한다”며 “구조 요청을 받아들인 덕희에게 용기를 받아 재민은 더 나아가서 사진 제보까지 한다. 그런 재민이가 성장하는 인물이라 생각하며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공명은 자신이 해석하고 이해한 재민에게 가장 중요한 장면은 영화의 후반부, 재민이 덕희에게 사과하는 장면이라고 생각해 더욱더 공들여 연기했다. 그는 “보이스피싱 조직에 납치돼 가해자가 된 재민의 입장에서 진심을 담을 수 있는 게 바로 그 대사에 있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입대 전 ‘시민덕희’를 찍고, 제대 후 개봉을 앞둔 ‘시민덕희’를 보게 됐다. 과거의 공명이 연기한 재민을 보며 현재의 공명은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한 느낌을 받았다”며 웃었다.

영화 '시민덕희' 재민 역 배우 공명. ㈜쇼박스 제공영화 ‘시민덕희’ 재민 역 배우 공명. ㈜쇼박스 제공

10년 계획 이룬 공명의 새로운 10년 계획

 
‘시민덕희’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는 말 뒤에 ‘새로운 모습’에 대한 갈증이 숨어있는 건 아닌지 물었다. 그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없다”고 말했다.
 
“김한민 감독님이 그런 이야기를 해주셨어요. 배우로서 어떤 한 캐릭터, 비슷한 캐릭터여도 그걸 그 나이대에 맞게 파고 깊이 들어가면 또 다른 게 나온다고 말이죠. 그래서 관객들과 시청자들이 저의 밝은 캐릭터를 사랑해 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으로, 더 다른 느낌으로 보여드리는 게 좋을 거 같아요. 그러다가 ‘시민덕희’와 같은 기회가 온다면 열심히 하는 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인 거 같아요.”
 
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공백기에도 바쁘게 작품으로나마 관객들을 만났던 공명은 18개월을 만회하려는 듯 ‘광장’ ‘내가 죽기 일주일 전’ 등의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쉴 틈 없이 일하고 있다. 조교로 복무하며 배우를 꿈꾸는 후임을 만나 이런저런 상담을 해주며 공명 역시 열정을 키워나갔다.
 


그는 “복무할 때 마음가짐이 정말 나한테는 크게, 한 번 더 달라지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복무 기간인 18개월만큼은 안 쉬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물론 불러주셔야 안 쉬는 거긴 한데, 그만큼 열심히 할 자세를 갖고 있고, 안 쉬고 싶다”고 말했다.
 
공명은 자신이 스무 살 때 세웠던 계획을 들려줬다. 무언가 큰 걸 바라거나 조급해 하지 말고, 앞에 있는 것들과 현재 작품에 충실하며 하나씩 해나가자는 거였단다. 그는 “그러면 서른이 되면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는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지점에서 최근에 내게 잘했다고 이야기했었다”고 말했다.
 
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영화 ‘시민덕희’ 스틸컷. ㈜쇼박스 제공그의 말처럼 지난 10년 영화 ‘도희야’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수색역’ ‘극한직업’ ‘행복의 진수’ ‘한산: 용의 출현’ ‘킬링 로맨스’ 등은 물론이고 드라마 ‘혼술남녀’ ‘뇌맘대로 로맨스’ ‘죽어도 좋아’ ‘멜로가 체질’ ‘홍천기’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길을 걸어왔다. 그렇다면 공명의 앞으로 10년은 또 어떤 모습일까.
 
“제가 스무 살 때는 ‘더 좋은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을 서른 살 때 보여줄 수 있을 거야!’라고 계획했거든요. 앞으로의 10년은 개인적으로나 배우로서나 ‘더 깊게 생각하고 조금 더 깊이 파고드는 10년이 되어 보자!’는 목표를 일기로 썼어요.” (웃음)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