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21, 공중급유 비행시험 성공…원거리 작전능력 확보|동아일보


19일 경남 사천 제3훈련비행단서 공중급유 시험비행

1회 공중급유로 작전반경 50% 확대…공군 전투력 극대화

고도·속도 등 다양한 영역서 실제연료 공중급유 지속 검증

ⓒ뉴시스

방위사업청은 19일 “한국형전투기(KF-21) 시제 5호기(단좌)가 제3훈련비행단(사천)을 이륙 후 남해 상공에서 공중급유 비행에 성공하여, KF-21의 원거리 작전 능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공중급유는 비행 중 급유기의 급유 막대를 KF-21 공중급유 연결부에 연결한 후, 급유기 내 보유 연료를 KF-21로 이송하는 것을 말한다.

공중급유 능력은 현대 전투기가 보유해야 할 필수 기능이다. KF-21의 작전 반경 및 운용 시간을 확장시켜 원거리 임무 능력 등 작전 효과 및 공군의 전투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작전 반경은 공중급유 시점과 급유량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회 공중급유로 최소 약 50% 이상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중급유를 할 때에는 공중급유기 뒤쪽에서 난기류 등이 발생한다. 따라서 KF-21의 조종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되는지를 평가하고, 급유기와의 연결과 분리가 안전하게 되는지, 연료 이송 등 공중급유 기능 확인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KF-21 공중급유 비행시험은 우리 공군이 운용하는 공중급유기(KC-330)와 함께 진행됐다. 군은 향후 다양한 비행 영역(고도, 속도)에서 실제 연료가 급유기로부터 KF-21에 이송되는 것을 지속 검증할 예정이다.

KF-21은 지난 2016년 개발 착수 이후 설계 및 시제기 제작을 거쳐 2022년 최초 비행을 실시했다. 2023년 5월 잠정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KF-21 공중급유 기능 점검은 후속 비행시험의 일환으로 전투기에 요구되는 성능을 지속적으로 검증하는 과정 중 하나”라며 “KF-21 후속 비행시험은 2026년 상반기까지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